HOME > 커뮤니티 > 묻고답하기

 
작성일 : 17-10-13 06:38
예리
 글쓴이 : 노병호
조회 : 3  
예리예리







차라리 말라 죽을지라도 말이야. 나도 그런 나무가 되고 예리싶어. 이 사랑이 돌이킬 수 압구정안마없는 것일지라도... 그 예리부끄러움을 내포한 몸짓이 나를 흥분하게 만드는 것이다. 올라갈 적보다 내려갈 때 바라볼 것이 더 많은 길. 내려가는 길이 아무리 압구정안마멀고 깊어도 산골 두메에 옹기종기 모여 앉은 고향 예리마을이 먼발치로 바라보이던 길. 자유를 지키는 데 선릉안마게을리하지 않는 사람만이 자유의 축복을 받을 예리자격이 있다. 왜냐하면 그건 나 자신의 참 모습을 예리잃어버리는 역삼안마거니까. 미래에 대해 생각해 보고 미래를 준비하는 것도 지혜로운 일이지. 지나치게 도덕적인 예리사람이 되지 청담안마마라. 그러나 이것은 현명한 행동이 아니다. 그렇다고 예리무작정 학동안마감내하라는 말은 아니다. 사람들은 평소보다 더 현명하게 예리선정릉안마행동했을 때 그것을 행운이라 부른다. 첫 걸음이 항상 예리가장 안마어렵다. 기도를 많이 하라; 하지만 네가 예리원하는 것을 교대안마신에게 말하는 것을 삼가하라. 개는 돌을 던진 사람이 아니라, 돌에게 화를 예리낸다. 저의 삶에서도 저 예리멀리 유년시절로부터 순간순간마다 아버지의 그 속깊은 배려가 없었다면 오늘의 제 삶의 자리도 천재성에는 한계가 예리있을 수 있지만 어리석음에는 신사안마이런 장애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