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묻고답하기

 
작성일 : 17-10-14 18:47
중국의 시골마을 버스안에서의 일입니다.
 글쓴이 : 강진석
조회 : 1  
중국의 시골마을 버스안에서의 일입니다.
예쁘게 생긴 여자를 험악하게 생긴 두 건달이 희롱합니다.
버스에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아무도 모른체합니다.
급기야 두 건달은 운전사에게 정지할 것을 명하고 말을 듣지않자 운전사를 테러합니다.
두 건달은 버스에서 내려 버스 옆 풀밭에서 돌아가며 여자를 강간합니다.
버스안에는 남자도 수십명 있었고 건장한 사람도 많았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습니다.
그냥 차창너머로 슬금슬금 눈치보며 그 광경을 구경만합니다.
왜냐하면 남의 일에 참견했다가 칼이라도 맞으면 안되니까
어떤 놈은 그 광경을 보고 실실 쪼개기까지 합니다.

보다 못한 어떤 한 청년이 나서서 건달과 싸웁니다.
건달들은 청년을 칼로찌르고 달아납니다.
여자가 울면서 옷을 차려입습니다.
여자가 버스에 오르고 아무도 말이 없습니다.
창피한건 있는지 여자와 눈길을 마주치지 않으려고 모두 무관심한척 창밖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운전사는 테러당해서 운전할 수 없고 여자가 헝클어진 상태로 운전석에 앉습니다.
피를 흘리며 청년이 차에 타려하자 여자가 소리칩니다.
“왜 남의일에 참견하시는 겁니까?”
여자는 청년에게 화를 내고 버스문을 닫아버립니다.
그리고 여자가 운전하는 버스는 출발합니다.

청년은 아픈 몸을 이끌고 시골길을 터벅터벅 걸어가다 자동차 사고현장을 만납니다.
교통을 통제하는 경찰이 말하길 버스가 천길 낭떠러지에 떨어져 승객이 모두 사망한 사고랍니다.

멀리 낭떠러지를 바라보니 방금 자신이 타고 왔던 그 버스입니다.
얘기는 여기서 끝납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모두 죄를 짓지 않았지만
다시 보면 모두 죽어야 할 만큼 큰 죄를 지은 사람들입니다.

오직 살만한 가치가 있던 그 청년을 버스에 타지 못하게 하고
그 여자는 승객들을 모두 지옥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우리 모두는 버스안의 승객이 아닌지 곰곰히 반성해 보아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