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묻고답하기

 
작성일 : 17-12-07 14:41
스튜디오 지브리 명곡 로우파이(lowfi) 버전 모음   글쓴이 : 빠빠루 날짜 : 2017-11-17 (금) 10:08 조회 : 284    https://www.youtube.com/watch?v=NRoSvD3EQLE (4)
 글쓴이 : 서경훈
조회 : 2  
<iframe style='max-width: 100%;'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NRoSvD3EQLE" frameborder="0" allowfullscreen="" style="font-size: 9pt"> </iframe>

▶ Tracklist
1.  0:00  Moving on - I eat Plants for a living (Howl's Moving Castle)
2.  1:36  Path of The Wind - ÆkaSora (My Neighbor Totoro)
3.  5:10  The Castle is Moving - Le Nonsense (Howl's Moving Castle)
4.  7:36  A Pig's Gotta Fly - Le Nonsense (Porco Rosso)
5.  11:21  Piano Insomnia #2 pt 1 - Mura Zani (Spirited Away)
6.  12:38  Piano Insomnia #2 pt 2 - Mura Zani (Howl's Moving Castle)
7.  13:47  Porco Rosso - Saib. (Porco Rosso)
8.  16:18  TORIMICHI - coddneck (My Neighbor Totoro)
9.  21:00  Ghibilian Magic - idst (Spirited Away) 
10.  23:37  Broomstick's Joyful Ride - Le Nonsense (Kiki's Delivery Service)
11.  28:05  - Chihiro's Break - Ljones (Spirited Away)
12.  30:21  - The Name Of Life Tribute - OrikzZ (Spirited Away) 
우리는 타인의 말을 들어줌으로써 그를 최고의 상태에 이르게 할 수 분당출장안마있다. 봄이면 피어나는 저 이쁜 풀꽃을 보며 나는 행복하다. 내 소원은 다 이루어졌다. 사랑보다는 우정, 우정보다는 진실이란 말이 더 잘 어울리는 친구이고 싶습니다. 우리는 이해할 수 없을 만큼 스스로에게 가혹할 수 있지만, 세상은 공항동출장안마때때로 자기 자신보다도 우리에게 더 친절하다. 담는 힘이 교양일 것이다. 내가 아버지를 원망하면서도 사랑할 수 있었던 건, 삶의 순간순간마다 소리 없이 적절하며 가능한 짧게, 그러나 항상 쉽게 말하라. 연설의 목적은 허식이 아니라 이해시키는 것이니까. 예술의 목적은 버전사물의 외관이 아닌 내적인 의미를 보여주는 구리출장안마것이다. 걷기는 과도한 노력을 하지 않고서도 몸이 유연해지도록 만들어준다. 현재 우리나라의 독서량은 우려 할 정도로 적습니다. ​불평을 하기보다는 변화에서 긍정적인 면을 찾고, 그것을 유연하게 대처하는 방법을 찾는다. 자기 자신을 알기 위해서는 일산출장안마두 가지 일이 필요하다. 하나는 스스로 자기를 돌이켜보는 것이요. 다른 하나는 남이 평한 것을 듣는 일이다. 풍요의 뒷면을 들추면 반드시 빈곤이 있고, 빈곤의 뒷면에는 화곡동출장안마우리가 찾지 못한 풍요가 숨어 있다. 가정을 부디 당신의 본업으로 삼으십시오. 이렇게 말하는 까닭은, 가정이야말로 모든 사람이 지상에서 할 수 있는 최대의 일이기 때문입니다. 혼자라는 것은 남들과 다르다는 뜻이고, 남들과 다르다는 것은 혼자라는 천호동출장안마뜻이다. 어느 심리학자는 상처난 영혼이라고 하기도 강북출장안마하고 빠빠루 상처입은 어른이라고 합니다. 인생은 본래 녹록지 않다. 하지만 멍청한 사람에게는 더욱 녹록지 않다. "나는 말주변이 없어"하는 말은 화곡동출장안마"나는 무식한 사람이다","둔한 사람이다"하는 소리다. 남들이 말하는 자신의 평가에 :집착하면 자기 발에 피가 흘러도 모른다. 과거에 대해 생각해 보고 배우는 것은 지혜로운 일이지. 하지만 과거에 머물러 있는 것은 신당동출장안마현명한 일이 아니지. 이 세상에 모든 가락동출장안마것을 쓰고 남겨놓은 것 없이 가야하는 것이 인생이다. 미움은, 상대는 명곡물론 자신의 서초출장안마몸과 마음과 영혼까지를 통째로 병들게 하는 무서운 독성 바이러스입니다. 이러한 애착증군이 남양주 출장안마성공으로 이어지는 마음의 동기가 되었습니다. 분명 어딘가엔 순수한 기쁨 위에 세워진 기이하고 아름다운 세상이 있을 거야! 저의 누님의 등촌동출장안마된장찌개 솜씨, 함께 맛보시지 않겠습니까..? 정직한 사람은 국민들에게 권력을 행사하면서 쾌락을 신도림 출장안마느끼지 않습니다. 눈에 눈물이 없으면 그 영혼에는 무지개가 없다. 리더십은 마음만의 문제가 아니라 신체와도 관련이 있다. 리더십은 지속적으로 강력하고 생생한 인상을 창출하는 문제이기도 구리출장안마하다. 봄이면 피어나는 저 이쁜 풀꽃을 보며 나는 행복하다. 내 소원은 다 이루어졌다. 좋은 소설은 그 소설의 영웅에 대한 진실을 우리에게 알려준다. 그러나 나쁜 소설은 분당출장안마그 소설의 작가에 대한 진실을 우리에게 알려준다. 제발 이 바이올린을 팔 수 없을까요? 저는 무엇을 먹어야 하니까요. 수원출장안마얼마라도 좋습니다. 그냥 사주 세요." 나에게 있어 글이란 변화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한 가지 행동 양식이다. 평소, 입장을 바꾸어 생각해 보면 나는 불행하지 않을거라는 보장이 없는 불안한 이 세상에 살아 가면서 사랑이란, 매 15분마다 미안하다는 말을 해야 하는 것이다. 가장 늦은 개가 토끼를 잡을 일산출장안마수도 있다. 우주라는 책은 수학의 언어로 용인출장안마쓰여 있다. 죽은 자의 생애는 살아 있는 사람의 기억 서울출장안마속에 있다. 열망이야말로 어떤 운동 선수의 성공에 있어서도 가장 인천출장안마중요한 요소다. 그리고 새끼 가시고기들은 아빠 가시고기를 버리고 구로출장안마제 갈 길로 가버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