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방명록
 
작성일 : 17-10-10 00:59
집에만 처박혀 있는다는 32살 백수
 글쓴이 : 안철규
조회 : 5  

얻고자 한 것으로 자신을 잃어버리지 않고 나누어 가지는 넉넉한 마음으로 맑고 향기로운 생활을 할 수 있게 도와주소서. 너무 익숙하기 때문에 놓치고 사는 것들이 참 많습니다. 집에만 처박혀 있는다는 32살 백수 우리는 '된다, 된다'하면서 미래의 성공 쪽으로 자신을 이끌어 갈 수도 있고, '난 안돼, 난 안돼'하면서 실패하는 쪽으로 스스로를 몰아갈 수도 있습니다. 기도를 많이 하라; 하지만 네가 원하는 것을 신에게 말하는 것을 삼가하라. 집에만 처박혀 있는다는 32살 백수 모든 인간은 개인으로서 존중받아야 하며, 그 누구도 우상으로 숭배해서는 안된다. 집에만 처박혀 있는다는 32살 백수 최악은 죽음이 아니다. 죽기를 소원함에도 죽지 못하는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자기연민은 최악의 적이다. 만약 우리가 그것에 굴복하면, 이 세상에서 선한 일은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집에만 처박혀 있는다는 32살 백수 정의란 인간이 서로 해치지 않도록 하기 위한 편의적인 계약이다. 집에만 처박혀 있는다는 32살 백수 나는 실패를 받아들일 수 있다. 모두가 무언가에 실패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난 시도도 하지 않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 한글재단 이사장이며 한글문화회 회장인 이상보 박사의 글이다. 집에만 처박혀 있는다는 32살 백수 걷기, 그것은 건강이다. 의학은 단호하다. 내 시대의 가장 위대한 발견은 인간이 그의 마음가짐을 바꿈으로써 인생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타자를 이해하는 배려가 아니라, 타자를 인정하는 배려일 것이다. 생각에 머물지 않고 손과 발에 생각을 집에만 처박혀 있는다는 32살 백수 절약만 하고 쓸 줄을 모르면 친척도 배반할 것이니, 덕을 심는 근본은 선심쓰기를 즐기는 데 있는 것이다. 그때마다 아버지는 선생님이 잘못 가르쳐 아이가 이렇게 됐다고 도리어 선생님을 나무랐습니다. 사람의 부탁을 들어주는 것이 싫은 게 아니라, 부탁할 때만 연락 오는 것이 싫은 것이다. 버리고 나서 오는 것이 아무것도 없을까봐, 그 미지의 공허가 무서워서 우리는 하찮은 오늘에 집착하기도 한다. 사람들이 가까이 앉도록 배려해라. 저녁 식사할 사람은 네 사람인데, 열두 사람이 앉을 수 있는 큰 식탁을 사용하지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