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방명록
 
작성일 : 18-02-09 06:35
애니 제목좀 알려주세요 (고전)   글쓴이 : 로롱이84 날짜 : 2017-10-19 (목) 15:08 조회 : 436    예전에 투니버스에서 본거 같은데  눈매가 무서운 아기가 나오는 만화인데요 
 글쓴이 : 안가대
조회 : 5  
예전에 투니버스에서 본거 같은데 

눈매가 무서운 아기가 나오는 만화인데요 

주인공이 여자 아이인데 눈매가 날카롭고 

아따아따 처럼일상적인 애니였는데

제 기억에 제목이  00의 하루 였던거 같은데 

혹시 기억나시는분 있나요?
같이 모이는 것은 시작이다. 함께 있는 것은 발전이며, 같이 일하는 것은 성공이다. "여보, 이제 보니 나 지금도 :열심히 성장하고 있나봐. 한달에 1kg씩..호호호" 시간이 이르면 이르다고 해서, 시간이 정선카지노호텔늦으면 늦었다고 해서 일을 하기를 싫어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부디 게으르지 말아야 한다. 분노와 격정과 같은 격렬한 감정의 혼란을 피하고 정신적인 긴장이 계속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자신을 깊이 보게 됩니다. 우리 안에 엄청난 가능성을 발견하도록 도와줍니다. 교양이란 타자에 대한 배려일 본거것이다. ​정신적으로 강한 사람들은 큰 결정을 내리기 전에 위험과 이익을 재보는데 시간을 쓴다. 남들이 말하는 자신의 평가에 집착하면 자기 발에 피가 흘러도 모른다. 언제나 꿈을 가진 사람은 훗날을 도모하기 위하여 땅속에 미리 씨앗들을 버리듯이 묻어 놓아야 한다. 그래서 그 넷텔러 가입사람이 스스로 만족하고 팀에 기여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해야 조직이 잘 굴러간다. 좋아한다는 감정은 언제나 고운 정으로 출발하지만 미운 정까지 들지 않으면 그 관계는 지속될 수가 없다. 완전 평등이 아니면 그 어떤 것도 안 된다는 기본 원칙을 충실히 고수해야 한다. 그 원칙을 양보하면 우리의 정신은 꺾인 것이다. 인생은 본래 녹록지 않다. 하지만 멍청한 사람에게는 더욱 녹록지 않다. 천 칸의 대궐이라도 하룻밤을 자는 데는 한 칸 방이요, 만 석의 땅을 가졌어도 하루 먹는 데는 쌀 한 되 뿐이다. 사람을 변화시키려면 비록 작고 사소한 일일지라도 격려의 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며칠이 지나 나는 눈에 띄게 발전하게 되었다. 달리는 중 씩씩거리는 거친 숨소리도 사라지게 되었다. 지나치게 관대한 법은 지켜지는 일이 드물고 지나치게 엄격한 법은 시행되는 일이 드물다. 따라서 화를 다스릴 때 우리는 미움, 시기, 절망과 같은 감정에서 자유로워지며, 타인과의 사이에 얽혀있는 모든 매듭을 풀고 진정한 행복을 얻을 수 있다. 독서가 삶을 풍요하게 만드는 것은 이 때문이다. 독서하기 어려운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단순히 예쁘고 몸매가 날씬하다고 해서 미인이라   사다리 양방 배팅 방법하지 않는다. 믿음과 사랑으로 소망을 키우는 배우자를 벗의 옆에 두어 생의 나무가 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