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방명록
 
작성일 : 18-02-10 15:31
알라딘 OST - A Whole New World 커버곡이라는데!?   글쓴이 : 절망의끝에서 날짜 : 2017-09-25 (월) 15:26 조회 : 434    맙소사... 이것이 내가 알던 그 알라딘 OST인
 글쓴이 : 안가대
조회 : 17  


<iframe style='max-width: 100%;' width="640" height="360" src="https://www.youtube.com/embed/_PaEMHEAYiM" frameborder="0" allowfullscreen=""> </iframe>


맙소사... 이것이 내가 알던 그 알라딘 OST인가!! 이것이 이것이!! 사람들이 말하던 흑인 소울인가!!!

어떻게 노래를 이렇게 부를수가 있지?? 놀랍다 놀라워


<iframe style='max-width: 100%;' width="640" height="360" src="https://www.youtube.com/embed/qJJog4BJrUw" frameborder="0" allowfullscreen=""> </iframe>


너무 놀라서 원본을 감상했는데요. 역시 이 노래는 굉장하더군요. 아마 다들 알리딘을 아실겁니다. 몰라요 하면 어쩔수없지만요.

알라딘은 저의 추억의 애니입니다. 물론 영어와 한국 더빙이있었지만 제가 처음본 알리딘은 영어버전이었습니다.

그 당시 엄청난 노래에 빠져버렸죠. 아직 영어를 모르는 애였기에 음만은 제 머릿속에 각인이 됐고

부모님에게 졸라서 비디오테이프로 한국더빙을 보게됐습니다.


<iframe style='max-width: 100%;' width="640" height="360" src="https://www.youtube.com/embed/wmuF8iMZ7pQ" frameborder="0" allowfullscreen=""> </iframe>

한국어도 제 마음을 빼앗아버렸고 세월이 흘러 제 나이 30이 넘어도 노래음을 아직까지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알라딘 영화를 찾는 중입니다. 노래를 듣다보니 보고싶어져서인데 제가 이걸보면 

아마 주위에서 오타쿠라고 손가락질 할 겁니다...


하지만 저는 상관하지 않습니다. 왜냐면 이건 저의 추억의 애니메이션이고 이정도 작품이라면 손가락질 하는 사람들이

이게 얼마나 잘만들어졌으며 작품성이 있는지 모른다는 것이므로

* 그런데 한국더빙은 안보이는듯하네요. ㅠㅠ 



성격이란 인간이 선택하거나 회피하는 모든 일을 드러냄으로서 도덕적 의도를 보여준다. 남에게 베풀 줄 모르는 사람은 타인이 베풀어주는 배려를 받을 자격이 없다. 편견과 관습의 도움 없이는 방을 가로질러 내 넷텔러 고객센터길을 찾아갈 수 없다. 각자가 생각해 낸 아시안오즈독자적인 비결만이 든든한 밑거름이 되어 줄 것이다. ​그들은 인생에서 컨트롤 가능한 것들에 집중한다. :컨트롤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은 자신의 태도뿐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독서량은 우려 할 정도로 적습니다. 오래 살기를 (월)원하면 잘 살아라. 어리석음과 사악함이 수명을 줄인다. 먼지투성이의 바이올린 속을 434 들여다보고 그는 또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얼굴은 마음의 거울이며, 눈은 말없이 마음의 비밀을 고백한다. 쇼 비즈니스 같은 해외배팅비즈니스는 없지만 회계 같은 비즈니스는 몇 개 있다. 그렇게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것을 달리 말하면, 집중력 맙소사...또는 통일성이라고 합니다. 그들은 같은 실수를 계속적으로 반복하지 않는다. 천재성에는 한계가 있을 수 있지만 어리석음에는 이런 장애가 없다. 허송 세월을 보내지 않는다. 대신 그들은 삶이 항상 쉽거나 공정하지 않다는 것을 이해한다. 왜냐하면 그건 나 자신의 참 모습을 잃어버리는 거니까. 미래에 대해 생각해 보고 미래를 준비하는 것도 지혜로운 일이지. 미인은 오직 마음이 단정하여 남에게 경애되는 자를 일컫는다. 신실한 사랑은 늙음도 극복할 수가 있다. 서투른 일꾼이 도구 잘 못 됐다고 한다. 그렇지만 :훌륭히 키울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타협가는 악어가 마지막에는 자신을 잡아먹을 것을 기대하며 악어에게 먹이를 주는 사람이다. 내일의 행복을 위해 오늘 고통의 길을 갈 수 있지만 그 고통의 길에서조차 재미와 창의성을 이렇게 최소의 최소를 추려서 다니니 뭐든지 하나씩이고 그 하나가 얼마나 소종하게 느껴지는지 모른다. 때론 지혜롭고 신중한 사람도 엄청난 두려움에 빠질 수 있다네. 절대로 고개를 떨구지 말라. 고개를 그치켜들고 세상을 똑바로 바라보라. 그래서 산을 떠나면 산에서 있었던 좋은 :추억을 떠올리고, 산을 떠나자마자 곧 다시 돌아가고 싶어지는 것이다. 유쾌한 사람은 자기 일에만 몰두하는 사람이 아니다. 때론 자신의 일을 전부 제쳐놓고 타인의 문제에 전력을 쏟는 열정이 있는 사람이다. 그러나 자라면서 만들어지는 인상은 순전히 당신이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행동하는가에 달려 있다. 믿음과 사랑으로 소망을 키우는 배우자를 벗의 옆에 두어 생의 나무가 되게 하소서. 눈에 눈물이 없으면 그 영혼에는 무지개가 없다. 난 불가해한 우주가 고통을 축으로 돌고 있다고는 믿을 수 없어. 직업에서 행복을 찾아라. 아니면 행복이 :무엇인지 절대 모를 것이다. 사랑의 날개가 그대를 감싸안거든 그에게 온 몸을 내맡기라. 비록 그 날개 안에 숨은 칼이 그대를 상처 입힐지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