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방명록
 
작성일 : 18-03-09 10:18
만취해서 돌아온 남편
 글쓴이 : 가동철
조회 : 19  



어제도 만취해서 돌아왔다.

너무 취해서 엘리베이터를 찾지 못했다.

계단으로 오르다 넘어져 얼굴을 많이 다쳤다.

아무리 취했어도 치료는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바로 화장실로 갔다.

상처에 빨간약도 바르고 반창고도 붙였다.

그런데 오늘아침 마누라한테 또 야단 맞았다.

매일 취해서 정신없이 돌아 다닌다고….

그러나 어제 만은 멀쩡 했었다고 우겼다.

그러자 마누라가 이렇게 소리쳤다.
.
.
.
.
.
.
.
.
.
.
.
.
.
.
.
.
.
.
.
.
.
.


"아니,멀쩡한 사람이 화장실 거울에다
반창고를 저렇게 다닥다닥 붙여놔요!!"